<스트레스에 대하여>

 

스트레스가 쌓이면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피부가 영양을 충분히 공급받지 못하고 이로인하여 피부의 상태가 나빠지게 된다.

또한 자율신경의 발란스가 깨지게 되고 이로 인하여 피지의 분비가 늘어나게 된다.

피지의 증가는 여드름이 생기는 경우가 생기며 기미나 주름살이 늘어나기도 한다.

위장을 비롯한 장기의 기능이 약해지고 간의 해독작용도 상대적으로 나빠지므로 신체 균형이 깨지기 쉽다.

자연히 피부는 좋지 않게된다.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생활하면 좋지만 현대의 생활에서는 거의 불가능하므로 스트레스를 그때 그때 풀어 버리는 지혜가 필요하다.

                                                               <페미로열 키우며 스트레스 해소하기>